김건희 여사, 故 유재국 경위 가정 방문...“가족 세심하게 챙기는 것이 국가의 의무” > 청와대 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와대 브리핑

김건희 여사, 故 유재국 경위 가정 방문...“가족 세심하게 챙기는 것이 국가의 의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116.♡.129.16)
댓글 0건 조회 319회 작성일 23-04-13 09:24

본문

btn_textview.gif

김건희 여사, 故 유재국 경위 가정 방문 및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출범식 참석 관련 이도운 대변인 서면 브리핑

김건희 여사는 오늘(4. 13, 목) 오후, 지난 2020년 한강 투신실종자 잠수 수색 중 순직한 故 유재국 경위의 가정을 방문해 유 경위의 배우자 이꽃님 님과 자녀 이현 군을 만났습니다.

김 여사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게 되어 국가의 마음이 무겁다”며 안타까움을 전하고, “유재국 경위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가 평화롭고 안전한 일상을 누릴 수 있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김 여사는 몸이 불편한 이현 군의 재활치료 상황을 물으며 자녀 양육과 생활에 있어서의 애로사항도 꼼꼼히 살폈습니다. 또한 열흘 뒤 세 번째 생일을 맞는 이현 군이 좋아하는 동화책과 전자레인지 장난감 선물을 건네면서 “엄마, 아빠처럼 밝고 씩씩하게 자랄 수 있도록 응원할게”라고 축하를 전했습니다.

이어 김 여사는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출범식에 참석해 전몰·순직군경의 유가족과 이들의 어린 자녀를 후원·지도하는 멘토단을 격려했습니다.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은 전몰·순직군경의 미성년 자녀가 건강한 성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정서적·경제적 지원을 포괄적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김 여사는 “한 나라의 품격은 우리가 누구를 기억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면서, “제복 입은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을 끝까지 기억하고, 제대로 예우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이며 “여기 계신 가족분들을 따뜻하게 보듬고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도록 세심하게 챙기는 것 또한 국가의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여사는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출범을 축하하면서 “저 또한 아이들이 밝고 씩씩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든든한 친구가 되겠다”고 밝혔으며, 멘토단에 대해서는 “아이들을 위한 멘토를 자임해주신 여러분 또한 히어로즈 중 한 분”이라며 감사를 전했습니다.

앞서 김 여사가 만난 유재국 경위의 아들 이현 군의 멘토는 이현 군이 가장 좋아하는 키즈 크리에이터 ‘다니’입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41건 1 페이지
청와대 브리핑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열람중32004-13
204024804-12
203944404-12
203838304-12
203725604-11
203624704-11
203524304-11
203424204-10
203325604-09
203271704-06
203124504-06
203025204-06
202926304-05
202825004-05
202722804-05
202624804-04
202524004-04
202424704-04
202324604-03
202226104-03
202124904-02
202023704-01
201924304-01
201825604-01
201725203-31
201622603-31
201525103-30
201425703-30
201324803-30
201225303-29
201122603-29
201024703-29
200925203-28
200824803-27
200725203-27
200625603-26
200524203-24
200424803-24
200324303-23
200224703-22
200124803-20
200024103-20
199924803-17
199826103-17
199758303-17
199624703-17
199529703-17
199425003-17
199325303-17
199225103-16

검색


사이트 정보

Copyright © Baragi.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