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납북자·억류자 문제는 우리 모두의 아픔” > 청와대 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와대 브리핑

김건희 여사 “납북자·억류자 문제는 우리 모두의 아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116.♡.129.16)
댓글 0건 조회 189회 작성일 23-04-12 09:19

본문

btn_textview.gif

김건희 여사, 납북자·억류자 가족 위로 만남 관련 이도운 대변인 서면 브리핑

- 김건희 여사, “너무 늦어서 죄송합니다”, “납북자·억류자 문제는 우리 모두의 아픔” -

김건희 여사는 오늘(4. 12, 수) 오후 경기도 파주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에서 납북자·억류자 가족 열 분을 만나 이들을 위로했습니다.

김 여사는 “너무 늦게 찾아뵈어 죄송합니다”라며 가족 한 분 한 분의 손을 맞잡고 위로를 건넸습니다. 1977년에 북한에 납치된 아들을 하루도 잊지 못했다는 노모의 울분을 한참 동안 경청한 김 여사는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는 평범한 일상과 자유를 빼앗기고 이들의 생사 여부도 모른 채 수십 년을 지내야 하는 아픔은 감히 상상하기 어렵다”며 안타까움을 전했습니다.

김 여사는 납북자·억류자 가족의 얘기를 듣고 “저마다 사연은 다르지만 우리 국민의 일이고 우리 모두의 아픔”이라고 말하는 한편, “수십 년 동안 한이 되었을 것”이라며 “이제는 정부가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납북자·억류자의 생사 확인과 귀환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납북자·억류자 가족들은 “그동안 역대 어느 대통령이나 영부인도 우리들을 만나주지 않았는데 우리들의 아픔을 잊지 않고 만나주신 것 만으로도 희망이 생긴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오늘의 따뜻한 위로가 버텨낼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작년 11월 프놈펜 한미일 정상 공동성명 등을 통해 정부가 납북자와 억류자 문제 해결의 의지를 보여준 것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했습니다.

한·미·일 정상은 지난 프놈펜 공동성명에서 “3국 정상은 납치자 문제의 즉각적 해결을 위한 공동 의지를 재확인하고, 기시다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된 대한민국 국민이 즉각 석방되어야 한다는 데 대한 지지를 표명한다”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현재 북한당국의 법적 처벌 등 사유로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은 6명이며,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북한에 강제로 끌려간 납북자는 6·25전쟁 기간 중 약 10만 명, 전쟁 이후에는 3,800여 명입니다. 전쟁 이후 끌려간 3,800명 중 516명이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41건 1 페이지
청와대 브리핑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204129004-13
열람중19004-12
203940704-12
203836404-12
203721304-11
203616604-11
203518104-11
203415704-10
203316404-09
203268704-06
203121004-06
203018604-06
202917404-05
202818604-05
202717704-05
202616304-04
202518004-04
202416904-04
202318004-03
202218704-03
202117704-02
202016004-01
201916204-01
201820704-01
201716803-31
201615903-31
201517803-30
201416703-30
201318203-30
201218903-29
201117503-29
201020303-29
200918003-28
200819303-27
200718203-27
200618203-26
200517303-24
200418503-24
200318603-23
200220203-22
200116403-20
200017803-20
199921603-17
199813603-17
199754503-17
199619503-17
199526103-17
199422503-17
199318403-17
199221803-16

검색


사이트 정보

Copyright © Baragi.Net. All rights reserved.